‘사냥의 시간’,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섹션 초청

기사 등록 2020-02-12 18:02
Copyright ⓒ Issuedaily. 즐겁고 신나고 유익한 뉴스, 이슈데일리(www.issuedaily.com) 무단 전재 배포금지
▲ 리틀빅픽처스

[이슈데일리 황고은기자]영화 ‘사냥의 시간’의 이제훈, 안재홍, 박정민, 박해수, 윤성현 감독이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참석을 확정 짓고 베를린으로 향한다.

한국 영화 최초로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섹션에 초청된 영화 ‘사냥의 시간’은 2/22(토) 오후 3시 40분(현지 기준), 그랜드 하얏트 호텔 내 프레스 센터에서 열리는 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영화제에 자리한 국내외 언론과의 첫 만남을 갖는다.

또한 같은 날(22일) 저녁 8시 30분, Friedrichstadt-Palast에서 진행되는 프리미어 상영에 참석해 ‘영화제의 꽃’이라 불리는 레드카펫을 화려하게 수놓으며 각국의 영화 관계자 및 영화 팬들에게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이어 2/23(일) 저녁, 베를린 주독일한국문화원에서 개최되는 ‘한국 영화의 밤(Korean Film Night)’에 이제훈, 안재홍, 박정민, 윤성현 감독이 참석해 영화제 및 필름 마켓 관계자, 해외 언론 등 영화 산업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영화진흥위원회와 주독일한국문화원이 함께 주최하는 이 행사는 올해 특별히 ‘사냥의 시간’을 대표작으로 젊은 에너지의 한국 영화를 전 세계에 알린다는 취지를 살려 ‘사냥의 밤 – Young Korean Cinema’ 라는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사냥의 시간’ 상영은 3/1(일) 폐막식 날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긴장감 넘치는 서스펜스와 독보적 세계관을 구축하기 위해 ‘돌비 애트모스’로 제작한 ‘사냥의 시간’은 2/26(화) 오후 12시, 3/1(일) 오후 9시 각각 Zoo Palast1 과 Berlinale Palast 에서 돌비 애트모스로 상영된다.

베를린국제영화제는 세계 3대 영화제 중 유일하게 돌비 애트모스로 상영이 가능해 ‘사냥의 시간’이 담고자 했던 완벽한 세계관을 좋은 환경에서 세계에 첫 선을 보이게 되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영화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이다.

이번 작품은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그리고 박해수까지 존재만으로도 기대감을 불러 일으키는 충무로 대표 배우들이 의기투합했다. 또한 영화 ‘파수꾼’으로 제32회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가 주목한 비주얼텔러 윤성현 감독의 신작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영화 ‘사냥의 시간’은 오는 2월 26일 개봉한다.

 

황고은기자 sukidayo318@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