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현장]영화 '기생충' 송강호, 한국에서 활동 "아직 일이 없어"

기사 등록 2020-02-19 16:51
Copyright ⓒ Issuedaily. 즐겁고 신나고 유익한 뉴스, 이슈데일리(www.issuedaily.com) 무단 전재 배포금지

[이슈데일리 황연진기자]영화 '기생충' 송강호가 한국에서 일이 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19일 오전 11시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기생충'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과 곽신애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이 자리했다.

‘기생충' 신드롬 이후 주역 송강호의 행보가 궁금해지는 건 당연지사. 그러나 의외의 답변이 돌아왔다.
"저는 마지막 촬영 작년 1월말(기생충)이었다. 13개월째 아무 일이 없다. 할리우드가 아니라 국내에서라도 일이 좀 있었으면 좋겠다."

한편, 영화 '기생충'은 한국 영화 최초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국제극영화상(구 외국어영화상), 각본상을 수상하며 65년 만에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과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석권하는 쾌거를 거뒀다.

 

황연진기자 wldnjsdl120@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