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시선]캐스퍼, 육지담-강다니엘 향한 도 넘은 오지랖

기사 등록 2018-02-14 17:18
Copyright ⓒ Issuedaily. 즐겁고 신나고 유익한 뉴스, 이슈데일리(www.issuedaily.com) 무단 전재 배포금지


[이슈데일리 유지윤기자]"육지담, 강다니엘 둘 다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습니다."

육지담이 14일 인스타그램에 이해하기 힘든 비문과 함께 강다니엘 빙의글이 자신과의 이야기라면서 스토킹을 주장한 후 캐스퍼의 글이다.

이날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다니엘 팬픽(좋아하는 연예인을 주인공으로 한 소설)을 캡쳐해 게재한 후, 자신을 주인공으로 한 이야기라면서 블로거의 스토킹을 문제 삼았다.

육지담은 초성이나 비문으로 문장을 이뤄 네티즌들로부터 "술을 먹은게 아니냐"는 말을 들었고 워너원 팬들의 원성을 샀다. 이에 육지담은 인스타그램 대문글에 "그만하시죠. 맨정신 맞다고요"라고 사실이라고 못박았다.

무엇이 진실인지 혼란스러운 사이, 생각하지 못했던 인물이 두 사람의 사이를 멋대로 정의했다. 바로 래퍼 캐스퍼다. 캐스퍼는 "2년 전쯤 제가 연습생이었던 강다니엘을 제 지인들이 있는 파티에 초대했다. 그 자리에 지담이도 있었고 그렇게 지담이랑 다니엘은 처음 알게 됐다. 둘의 나이가 비슷하기도 하고 다 친해지는 분위기어서 두 사람도 그날 이후로 몇 번 더 친구들과 함께 만났다. 그 후 둘 다 한테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육지담과 강다니엘을 처음 만나게 한 것이 자신이라고 밝혔다.

이어 "얼마 지나지 않아 MMO 소속사 연습생들이 프로듀스를 준비하게 되면서 촬영 스케줄과 연습 일정 때문에 바빠졌고, 강다니엘 또한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연습에 집중을 하기 위해 육지담과 서로 좋은 감정으로 정리한 걸로 알고 있다"라며 "데뷔 이후 샵에서 마주치거나 했을 때도 형식적인 인사를 주고받고, 그 이상의 연락 또는 관계는 없었고 가능하지 않았던 걸로 압니다"라고 두 사람의 과거를 인증해줬다.

제3자인 캐스퍼의 연인 사이 인정으로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급기야 강다니엘은 이날 오후 가온차트시상식에 참석을 확정했던 상황. YMC 측은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짤막하게 공식입장을 내놨다.

강다니엘은 워너원으로 활동하며 YMC, 연습생으로는 MMO의 관리를 받고 있다. 소속사가 강다니엘의 입장정리를 위해 힘쓰고 있던 사이 먼저 글을 게재하면서, 시간과 노력들을 물거품으로 만들었다. 또한 강다니엘은 현재 가요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타로서 주장과 폭로로 인해 피해자가 됐다.

여기에서 의문인 것은 캐스퍼의 발언이다. 자신의 글이 지금의 상황을 만들 것이라 예상하지 못했던 것일까. 워너원 팬들에게 원망을 듣고 있는 육지담이 안타까워서라기엔 덧붙인 말도 석연치 않다.

캐스퍼는 "무슨 이유에서 지담이가 블로그 포스팅을 캡쳐해서 올린 건지, 그리고 무슨 이유에서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지담이의 글 들 속 오타가 난무하는지는 대화를 해보려 해도 이해가 안간다. 하지만 확실한건 블로그 글이 둘의 관계를 반영해서 쓴 듯한 느낌은 전혀 받지 못했다"라는 것. 자신 역시 육지담의 행동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말하고 있다.

캐스퍼는 글을 쓴 이유가 "더 이상의 추측들로 생기는 피해가 조금이라도 덜 했으면"이라고 말한다. 당사자가 아니라 이 이상의 말과 상황을 설명하기 어렵다고도 말했다. 정답은 자신의 글에 있지 않을까. 당사자가 아닌 이상 말과 상황을 설명하기 어렵다면, 섣불리 나서지 않았어야 하는게 아닐까. 자신의 부채질로 인해 육지담, 강다니엘 두 사람 어느 누구도 웃지 못하게 됐다.

 

유지윤기자 jiyoon225@

 

기사 공유하기